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대한의 딸 유관순
서대문형무소
서대문형무소는 1908년 10월 21일 일제에 의해 ‘경성감옥’이라는 이름으로 개소되어 1945년 해방까지 한국의 국권을 되찾기 위해 싸운 독립운동가들이 수감되었고, 해방 이후에도 1987년까지 서울 구치소로 이용되면서 민주화 운동관련 인사들이 수감되는 등 한국 근현대사의 굴곡을 안고 있는 상징적인 장소이다.

1987년 서울구치소가 경기도 의왕시로 이전하면서 서대문형무소의 역사적 의의를 밝히고 독립과 민주의 현장으로서 대국민 교육의 장으로 만들고자 1996년부터 서대문구의 주도로 대대적인 성역화 작업이 시작되었다. 이에 옥사 원형 전시와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되었던 독립운동가들의 각종 자료 및 유물 등 전시공간을 구성하여 1998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으로 재탄생되었다.

2011년 여옥사 원형복원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일제강점기 수감된 수많은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알리고자 전시관으로 구축하여 2013년 4월 1일 개관하였다. 총 8개의 방으로 구성된 여옥사에는 각 시대별로 활동한 여성애국지사들의 기록과 더불어 유관순열사가 수감된 8호 감방을 복원하여 관련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 위치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251 서대문형무소역사관